커피와 녹차보다는 물을 마시는 것이 좋아요!

건강정보

체내에 수분이 부족하게 되엇을 때 대사 작용의 줄어들게 되면서 만성 탈수로 이어지게 되는데, 건강에 좋지 않을 수 있다라고 하는데요. 수분 부족현상이 3개월 동안 지속이 될 때 나타나는 부분이라고 하는데, 어떠한 증상이 있는지 간단하게 살펴보도록 합시다.

만성 탈수 증상으로는 특별한 이유가 없이 피곤하게 되고, 소화가 잘 되지 않고, 변비가 생겼고, 누워있으면 잠이 오지 않고, 무릎이 아프고, 신경이 예민해지고, 집중력이 떨어지게 되고, 어지러운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라고 하는데요.

만성탈수는 남성보다 영성이 많이 발생을 하게 되는데, 남성은 근육이 많다라고 해서 괜찮지만, 여성은 남성에 비교를 했을 때 근육이 없을 수 있고, 지방이 많기 때문에 흔하게 발생을 하는 부분이라고 하는데요.

생활 습관에도 원인이 될 수 있다라고 하는데, 커피와 녹차를 많이 섭취를 하게 되었을 때 이뇨작용을 촉진을 하게 되면서 수분을 몸 밖으로 내보내게 되는 부분이라고 하는데요. 커피를 섭취 하는 것 보다는 보리차, 잡곡차를 마시는 것이 수분 보충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생활 습관을 고치게 된다라고 해도 물을 꾸준히 마셔주지 않게 되었을 때에는 문제가 될 수 있다라고 하는데, 물을 많이 마시는 것이 좋은데, 어렵다면 차를 마셔보세요.